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1.jpg

SO.6000 Triton "France" / Daniel Bechennec 作 


프랑스의 항공 컨소시엄인 국립 남서항공기 제작사(SNCASO : Société nationale des constructions aéronautiques du sud-ouest)가 1940년대 부터 설계를 시작해 종전 후에 제작한 SO.6000 트뤼토(SNCASO SO.6000 Triton)는 비록 생산 단계로 옮겨지지는 못했더라도 프랑스가 처음으로 날리는데 성공한 최초의 제트추진 항공기라는 타이틀을 가져가게 된다. 엄연한 항공 선진국 대열에 서 있던 프랑스의 제트 항공기에 대한 구상은 2차 대전 동안 비밀리에 시작되었고, 연합군에 의해 해방된 후에는 나치 독일로부터 수집한 연구 결과를 활용하여 실용화에 채찍질을 가했다. 전쟁이 끝난 직후 프랑스 정부는 국내 항공산업계에 5대의 프로토타입 제트기에 대한 요구 조건을 발표했다. 전반적인 프로젝트 지연을 피하기 위해, 국산화를 노리고 개발되었으나 그 성능에 문제가 많던 라토-앙쇼나즈(Rateau-Anxionnaz) 터보제트 엔진으로 인해 개발이 자꾸만 늦춰지고 문제가 속출하자, 독일제 엔진을 사용하기로 결정했다. 물론, 프랑스는 이 대안이 실패했을 경우를 가정하여 영국으로부터 롤스로이스 닌(Rolls-Royce Nene) 엔진을 얻기 위한 협상을 계속하는 한편, 이와는 별도로 아타(Atar) 엔진의 연구도 게을리하지 않고 있었다. 


2.jpg
실패로 돌아간 라토 앙쇼나즈 엔진 


1946년 11월 11일, SO.6000의 첫 번째 프로토타입은 테스트 파일럿 다니엘 라스텔(Daniel Rastel : 1907~1969)이 조종하여 초도 비행에 성공했고 이 낭보는 전 프랑스 국민에게 전해졌다. 독일과 영국, 미국, 소련에 이어 세계에서 5번째로 제트기의 실용화에 성공을 거둔 이 위업은 전쟁의 패배를 떨치고 다시 일어난 프랑스의 저력을 세계만방에 알리는 중요한 진보로 여겨졌다. 트뤼토는 지상에서 실시될 정적 테스트 전용 실험기를 포함하여 합계 5대의 시제기가 시험 프로그램을 위해 제작되었다. 이처럼 단발성 프로젝트가 아닌 트뤼토는 성공적으로 비행했음에도 불구하고, 만들어지는 동안 발전된 관련 기술에 따라 더욱 고성능의 제트전투기들이 연달아 출현하자 실용기 생산은 중지되었다. 


3.jpg
아버지가 곡예비행단장이었던 덕분에 어렸을 때부터 비행기를 접했던 류시앙 세르방티

 
1. 기원 

클래식 제트기에 관한 권위자로 통하는 항공 작가 피터 케이길(Peter Caygill)에 따르면, 프랑스의 항공 산업은 2차 대전으로 인해 아마도 다른 어떤 나라보다 더 큰 피해를 입었을 것이라고 하는데, 사실 이 주장에는 크게 다른 이견이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과거 한때 세계 정상급의 항공기술력을 가졌던 프랑스 산업계와 정부 관리들은 모두 힘을 합쳐 최신 정보와 기술의 연구와 실용화 시험을 멈추지 않아 원래의 지위를 되찾기를 간절히 원하고 있었다. 특히 프랑스는 2차 대전에 참전했던 다른 연합국들에 비하면 독일 기술진들의 고속기 연구에 관해 보다 손쉽게 손에 넣을 수 있는 기회가 있었고, 프랑스로서는 이 찬스를 이용하지 않을 수 없었다. 재건에 나선 프랑스 항공업계는 이러한 배경과 요소들이 결합되어 선진 연구 프로젝트를 수행하는데 큰 자극을 받고 앞으로 나아갈 추진력을 얻을 수 있었다. 


또한 제인 연감을 편찬해낸 저명한 항공 역사가 존 테일러(John W.R. Taylor : 1922~1999)는 전후 프랑스에서 처음 시작된 새로운 항공 프로젝트들에서 SO.6000 트뤼토야말로 가장 중요한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실제 첩보 당국과 산업 스파이들까지 줄에 닿아 있던 그의 조사와 연구에 따르면 SO.6000의 시작은 프랑스가 아직 독일 치하였던 비시 프랑스 정부에서 벗어나지 않았던 1943년부터 시작되었다고 한다. 그 연구에 의하면, 이 항공기는 독일이 프랑스를 점령한 동안 파리 출신의 항공기술자 류시앙 세르방티(Lucien Servanty : 1909~1979)가 비밀리에 이끈 연구와 실험에 기초하고 있다고 한다. 전쟁이 끝나자마자 내각 수반이 된 샤를 드골 장군은 시험용으로 5대의 시제기를 제작할 것을 의뢰하는 제트기 국산화 사업에 관한 요구서를 내걸었다. 


1946년 11월에 이 원형기가 처음 이륙에 성공하고 며칠 후에 총선이 치러졌고, 공산당이 득세하면서 프랑스 제4공화국 시대가 열리게 된다. 드골의 후임자로 뱅상 오리올(Vincent Auriol)이 대통령이 되었으나, 그 또한 제트기 국산화 사업에는 손을 대지 않고 계속 연구할 수 있게끔 조치를 취했다. 아마도 만약 이때 정치적 논리를 대입시켜 이전 정권이 시작한 SO.6000 프로그램을 중지시켰다면, 막 재건되며 기지개를 켜고 있던 프랑스 항공산업은 복구 불능의 타격을 입었을 것이고 그렇게 잃어버린 기회는 드골이 1958년에 권좌를 되찾을 때까지 오지 않았을 것이다. 두말할 나위 없이 그랬다면 항공업계에서 세계 2, 3위의 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지금의 프랑스는 없었을 것이 분명하다. 


4.png
제작되고 있는 원형기

 
2. 개발과 특징

SO.6000은 제트 엔진을 장착했음에도 불구하고, 다른 부분은 기존의 레시프로 항공기와 다를 것이 거의 없는 전통적인 고정익 형상을 하고 있다. 컴팩트하고 아무런 무장을 갖추지 않은 2인승으로, 중익 배치의 날개는 후퇴각이 전혀 없는 테이퍼형 날개가 붙여져 있었다. 굵직하고 내부가 꽤 넓은 동체는 여러 가지 다른 종류의 제트 엔진을 쉽게 장착하기 위해 일부러 고려된 것이었다. 말하자면 SO.6000 트뤼토는 제트 엔진을 달았다는 점을 제외하면 기존의 피스톤 엔진기 특징을 더 많이 보이고 있어 프로펠러에서 제트 시대로 넘어가는 과도기의 특징을 가감 없이 잘 보여주고 있다. 단, 몇몇 항공 평론가들은 트뤼토에 관해 아무런 상상력이나 영감이 없이 만들어진 결과 별다른 독창성을 보이지 못하고 있어 먼저 제트기를 연구했던 영국과 미국의 수준에 상당 부분이 미달되고 있어 만족스럽지 않은 기종으로 평가하기도 한다.

 
처음부터 제트 엔진에 의해 추진력을 제공받는 것을 고려하여 설계가 진행되더라도, 당시 기술로는 그러한 완전히 다른 엔진을 항공기에 설치한다는 건 그리 간단한 문제가 아니었다. 달라진 엔진의 위치와 추력 제공 방식으로 인한 양력 중심과 기축선의 변화, 프로펠러 팩터가 없어지자 필요가 없어진 좌우 비대칭 설계 등등 신경 써서 재검토해야만 할 사항들이 한두 가지가 아니었던 것이다. 개발 초기에는 프랑스가 국산 엔진으로 독자 개발하고 있던 라토-앙쇼나즈 GTS-65 터보제트 엔진을 받기로 계획되었다. 그러나 이 엔진은 무겁고 완성도 지연되는데다가 추력도 1,275 kg 수준에 그치고 있어 실망스러운 결과만을 보이고 있어 아예 종전 직후 배상금조로 나눠 받았던 Junkers Jumo 004-B2 엔진을 원형 1호기에 채택하기로 결정했다.

SO.6000의 비행 장면

 
3. 테스트와 운용 

1946년 11월 11일, SO.6000의 프로토타입 1호기 no 1은 오를리아-브리시(Orléans-Bricy) 공군기지에서 좋지 못한 날씨를 무릅쓰고 처녀비행을 강행했다. 이렇게 리스크를 안고 서둘러 비행이 시작된 이유는 그랑팔레(Grand Palais) 전시회장에서 4일 후에 열릴 박람회 개막식에 맞춰 트뤼토를 전시하기 위함이었다. 테스트 파일럿 다니엘 라스텔이 기장을 맡고 아르망 랭보(Armand Raimbeau : 1903~1986)는 부기장을 맡아서 실시된 트뤼토의 첫 비행은 대체로 큰 문제없이 성공적이었다. 첫 비행에 성공한 트뤼토는 그랑팔레의 실내 전시장에 올려졌고, 프랑스 정부는 이 기체를 보여줌으로 그들이 독일, 영국, 미국과 기술적으로 맞먹는 위치에 있다는 것을 어필하려고 한 것이다. 그렇지만 원형 1호기에 실린 융커스 제트 엔진은 바로 가져다 쓸 수 있는 장점은 있었으나 최대 추력이 1,980 lb에 지나지 않아 이륙에 필요한 파워를 겨우 내는 수준이어서 그대로 쓸 수는 없었다. 이로 인해 시제 3호기부터는 독일제 엔진은 사용되지 않았다. 


6.jpg


 5.jpg


두 번째 프로토타입인 no 2는 지상 테스트에만 쓰였고, 다른 3대의 시제기는 영국제 롤스로이스 닌 엔진과 그것을 프랑스에서 면허생산한 엔진들이 탑재되었으며, 그중에 마지막 기체인 5호기는 1950년 11월에 비행을 시작했다. 5대의 원형기는 어떤 것도 프랑스산 GTS-65 엔진은 실린 일이 없었다. 이런 결과를 보이자 라토-앙쇼나즈 엔진은 생산으로 옮겨지지 않은 상태에서 사업이 중단된다. 영국산 엔진을 장착한 SO.6000은 최대 954 km/h라는 꽤 빠른 속도를 낼 수 있었으나, 이런 전추력 테스트에서 진동을 일으키고 조종 안정성이 나빠지는 몇 가지 문제도 나오고 있었다.


7.jpg


SO.6000의 수석 설계자이자 개발주임인 류시앙 세르방티는 1940년대 후반에 또 다른 제트 항공기의 개발 작업을 이끌게 되는데, 그가 개발에 참가한 SO.6020 에스파동(Espadon)은 프랑스 최초의 제트 전투기가 되었다. 세르방티의 활약은 이에 그치지 않고 영불 합작 초음속 여객기 콩코드(Aérospatiale-BAC Concorde)를 비롯한 여러 걸작기의 설계와 개발에 공헌했다. SO.6000의 추가 개발과 실험 프로그램은 1950년대 초반에 중지되었고, 군이나 연구기관 어느 곳에서도 실용기로 사용되지 않았다. SO.6000이 첫 비행을 시작하여 4년 동안 각종 실험과 테스트를 받는 동안, 제트 항공기들은 그야말로 눈부신 스피드로 진보에 진보를 거듭했고, 일부 실험기들은 음속을 돌파하는 성능을 보여주게 된다. 엔진의 발전도 마찬가지여서, 한때 세계 최고의 엔진으로 대접받던 닌 엔진의 추력비 3.26은 에이본(Roll Royce Avon) 엔진에 와서는 5.66까지 오르고 있어 한낱 실험기에 불과한 트뤼토가 설자리는 아무 곳에도 없었다.


모든 실험을 마친 SO.6000은 일부는 스크랩되고 남아있던 3호기 F-WFKY와 5호기 F-WFKX의 부품을 합쳐 1대로 복원된 다음 파리의 르부르제 공항의 부속 시설인 항공우주 박물관(Musee de l'Air et de l'Espace)의 프로토타입 홀에 옮겨져 일반 전시되어 있다. 



D A T A
형식 / 명 칭  제트엔진 실험기 / SNCASO SO.6000 Triton
전장 / 전폭 / 전고  10.41 m / 9.96 m / 5.26 m
익  면  적 15.0 m²
초 도 비 행  1946년 11월 11일
탑 승 인 원  2명
공허중량 / 임무중량  2,760 kg / 4,560 kg
최대이륙중량   kg
동 력  Hispano-Suiza Nene 101 터보제트 엔진 1기 (4,850 lbf)
최 대 속 도  954 km/h
순 항 속 도  720 km/h
항 속 거 리  563 km
상 승 한 도  12,000 m
상 승 률  m/min.
무   장  없음
생 산 수  5 대
비   고  설계 : 류시앙 세르방티
  • profile
    뱅기 2020.07.12 12:55
    프랑스가 그래도 항공강국인 이유가 있었네요.
  • profile
    쿵디담 2020.07.12 15:04
    잘 아시겠지만, 이른바 지금 항공강국으로 평가받는 나라들의 항공기 개발사를 들여다보면, 공짜란 없더군요. 등가교환의 법칙이 지배하는 세계 ^^ 그래도 투자비용과 시간대비 효율성 측면에서 보면 또 제각각인게 재미있습니다.
  • ?
    Yuri 2020.07.18 12:16
    프랑스가 여러 모로 욕먹지만 기술 강국임은 분명하죠.
    F-104와 비슷한 시기에 탄생한 미라지 III가 아직까지 현역으로 뛰는거 보면 정말 잘 만든거죠.

  1. 프랑스인의 손에 의해 태어난 첫 제트 항공기 - SO.6000 트뤼토

    SO.6000 Triton "France" / Daniel Bechennec 作 프랑스의 항공 컨소시엄인 국립 남서항공기 제작사(SNCASO : Société nationale des constructions aéronautiques du sud-ouest)가 1940년대 부터 설계를 시작해 종전 후에 제작한 SO.6000 트뤼토(SNCASO SO.6...
    Date2020.07.11 By쿵디담 Reply3 Views106 file
    Read More
  2. 러시아에 델타익 전투기가 없는 이유 : MiG-21I 아날로그

    연구를 전담했던 중앙 항공역학 연구소로부터 "MiG-21I 아날로그 (МиГ-21И Аналог)"라는 코드네임을 부여받은 이 독특한 삼각날개를 지닌 기체는 소련이 서방측의 콩코드 (Aérospatiale-BAC Concorde)에 맞서 개발중이던 초음속 여객기 투폴레프 Tu-144 (Тупо...
    Date2020.07.03 By쿵디담 Reply5 Views121 file
    Read More
  3. 미완의 초음속 여객기 보잉 2707 (Boeing 2707)

    콩코드의 성공은 토론토 에어쇼로 날아갔을 때 처음으로 확실히 느낄 수 있었다. 거기서 나는 SR-71 블랙버드 정찰기의 조종사들을 만났다. 그들은 우주복과 헬멧을 쓰고 쿠바 상공 6만 피트 고도에서 사진 촬영 임무를 수행하는데 익숙해져 있다고 말했다. ...
    Date2020.06.25 By쿵디담 Reply3 Views91 file
    Read More
  4. VTOL기와 헬리콥터의 혁명을 이끌려 했던 도전 - 페어리 로터다인

    1915년에 영국 미들섹스주에서 설립된 항공기 제조업체인 페어리(Fairey Aviation)사에 의해 개발된 복합 헬리콥터페어리 로터다인(Fairey Rotodyne)은 당시만 해도 이런 형태의 실용기가 없었던 탓에 세계 최초의 VTOL 항공기로소개되면서 항공업계에 커다란...
    Date2020.06.18 By쿵디담 Reply11 Views118 file
    Read More
  5. 초음속으로 날으는 '불타는 연필' - 브리스톨 188

    # 시제기를 위한 실험기로 태어나다 . 1950년대 초, 냉전의 골이 점차 깊어지던 무렵 영국 공군은 음속의 3배 이상의 스피드로 적성국가 상공을 통과하며 지상을 낱낱이 촬영 가능한 초고속 정찰기의 개발을 고려하고 있었다. 이 요구는 곧 공군 제안서(Opera...
    Date2020.06.06 By쿵디담 Reply2 Views114 file
    Read More
  6. 델타익 요격기의 선구자 - 애브로 720

    # 나치의 실패작 2차 세계대전은 현대전에서 전략폭격이 품고 있는 위력과 중요성을 입증해보였고, 전후에 냉전이 시작된 후에는 핵무기로 무장한 폭격기 부대의 침공을 효과적으로 막지 못하면 전쟁의 승패는 고사하고 국가의 존립 자체가 무너질 위협을 받...
    Date2020.05.29 By쿵디담 Reply4 Views459 file
    Read More
  7. 남미 최초의 제트전투기 FMA 풀키

    제한된 지면 문제도 있으나, 따로 길게 설명할 필요도 없이 20세기 초까지만 해도 비옥한 토지를 활용하여 발달된 1차 산업인 농업과 목축업을 바탕으로 세계 10대 경제대국으로 남미를 호령한 강대국이기도 했던 나라가 아르헨티나이다. 소싯적 어린이들에게...
    Date2020.05.24 By쿵디담 Reply11 Views163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